• PiFan2013
  • 프로그램
  • 이벤트
  • Fun@PiFan
  • piFan웹진
  • 커뮤니티
  • 티켓예매

PiFan은 지금

PiFan의 새 소식을 만나보세요.

‘디지털 노벰버 2022: 둥글게 둥글게, 디지털 써클‘ 11월 19~26일 개최 2022.11.10
번호 21 조회수 147
첨부파일 text_71.zip
첨부파일 photo_71.zip

+ - 스크랩 프린트 메일

보도자료
 배포 및 보도 요청일 : 2022. 11. 10. (목)
 보도자료 : 총 6쪽
 첨 부 : 14개 사진파일
    보도자료 문의 :
  032-327-6313(135) press@bifan.kr
 담 당 자 : 홍보팀 유성희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디지털 노벰버 2022: 둥글게 둥글게, 디지털 써클’ 11월 19~26일 개최

BIFAN·주한프랑스대사관 공동주최,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전시
올해 BIFAN XR부문 ‘비욘드 리얼리티’ 및 국내 초청 화제작 10여 편 선보여
오디오 비주얼 퍼포먼스 및 AI 포토월 이벤트 등 다채로운 참여 행사 마련

 

▲ ‘디지털 노벰버’ 2종 포스터. BIFAN은 2020년부터 매해 11월 VR·XR 등 뉴미디어를 체험할 수 있는 ‘디지털 노벰버’를 개최해왔다. 올해 포스터는 ‘써클’을 주제로, ‘공’과 ‘원형’의 비주얼을 통해 ‘공존’과 ‘공상’ 등의 의미를 담았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는 주한프랑스대사관과 함께 ‘디지털 노벰버 2022: 둥글게 둥글게, 디지털 써클‘을 개최한다. 11월 19일부터 26일(토요일 14:00~23:00 / 일~금요일 14:00~20:00)까지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운영한다.

VR(가상현실)·XR(확장현실)은 헤드셋을 착용하는 관람의 특성상 관객이 함께 모여서 감상을 공유하지 못했다. 올해의 ‘디지털 노벰버’는 이러한 관람형태를 탈피하고자, 모이지 못하고 흩어져있던 관객들을 포용하는 ‘원형’의 이미지를 콘셉트로 ‘써클(Circle)’을 주제로 정했다. 이에 따라 이번 전시는 현실과 가상세계 그리고 기술과 예술, 사람이 모이는 공간을 조성해 관객들이 XR작품을 본 후, 관람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전시 첫날인 19일에는 오프닝 이벤트를 진행한다. 전자음악 뮤지션 해미 클레멘세비츠와 김익명이 선보이는 ‘오디오 비주얼 퍼포먼스’와 프랑스 DJ 에모시의 ‘뮤직 나이트’를 선보인다. 전시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이번 상영 작품인 <마인드 유니버스>의 김진무 감독과 함께하는 스페셜 토크 ‘공상에 대하여’와 ‘한국과 프랑스를 잇는 음악의 밤’ 등 다채로운 함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내가 원하는 텍스트를 치기만 하면 이미지로 만들어주는 ‘AI 포토월’과 전시 관람 후기를 남기면 경품을 증정하는 ‘랜선 담벼락 이벤트’ 등도 마련한다.
 

▲ 이번 ‘디지털 노벰버’는 VR헤드셋을 쓰거나(왼쪽) ‘사일런트 디스코’ 헤드셋을 쓰고(오른쪽) 관람하면서 관객들이 감상의 경험을 나눌 수 있는 전시 공간과 토크 등으로 구성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전시 작품은 ‘공존’과 ‘공상’을 주제로 한 10편을 선정했다. BIFAN의 XR섹션 ‘비욘드 리얼리티’(Beyond Reality) 상영작인 <아침에 눈을 떠 종말을 맞다>(감독 자메이카 헤얼레멀리칼라니 등) <미러: 더 시그널>(감독 피에르 잔드로윅) <미지의 생명체>(감독 아벨 코헨) <드림빌더스>(감독 아르노 데자르뎅) 등을 만날 수 있다. BIFAN 코리안 판타스틱 화제작 <칠흑>(감독 이준섭) <인천스텔라>(감독 백승기) <다섯 번째 흉추>(감독 박세영) <마인드 유니버스>(감독 김진무) 등도 체험할 수 있다. 프랑스 명작 <수면의 과학>(감독 미셸 공드리) <잃어버린 아이들의 도시>(감독 장 피에르 주네, 마르크 카로)도 즐길 수 있다.

10편 모두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단 사전 및 현장 신청을 통해 관람 가능하다. 현장 신청은 매진이 되지 않았거나 취소분이 있을 경우에 한해 가능하다. 신청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비욘드 리얼리티’ 홈페이지(https://beyondreality.bifan.kr/featured/digital-novembe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BIFAN의 김종민 XR 큐레이터는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은 ’디지털 노벰버‘는 ’써클‘이라는 주제를 매개로 보다 확장된 형태의 경험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상상이 현실화되는 경험을 통해 미래에 우리가 함께 공존하는 방식에 대해 고민하고 어떤 미래가 펼쳐질지에 대해 공상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BIFAN은 2016년부터 VR영화를 소개하며 국내 영화제 중에 가장 빠르게 XR을 선도적으로 선보였다. 2020년부터는 주한프랑스대사관과 공동으로 매해 ‘디지털 노벰버’를 개최해왔다. 2020년 ‘인천공항에서 떠나는 가상 콘텐츠 여행’(BEYOND REALITY OVER INCHEON AIRPORT)과 2021년에는 <미싱 픽쳐스: 아벨 페라라, 버즈 오브 프레이> 등 화제작을 무료로 전시, 코로나19로 문화생활에 목마른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끌어냈다.

이번 ‘디지털 노벰버’는 BIFAN과 주한프랑스대사관, 에스팩토리가 공동주최하고 포스트핀과 사일런트 디스코가 협찬하는 행사다. ’디지털 노벰버‘는 프랑스해외문화홍보원((Institut Francais)의 국제 사업으로 전 세계 80여 개국 130여 개 도시에서 열리는 디지털 문화 축제이다. 한국에서는 지난 2020년부터 BIFAN과의 협업해 디지털 노벰버에서 뛰어난 XR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에스팩토리(서울 성동구 연무장15길 11)는 전시⋅공연⋅마켓⋅커뮤니티 등 다양한 장르와 매체를 관객들에게 소개하는 복합문화공간이다.
 

 
오늘 본
상영작
이전 1/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