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iFan2013
  • 프로그램
  • 이벤트
  • Fun@PiFan
  • piFan웹진
  • 커뮤니티
  • 티켓예매

PiFan은 지금

PiFan의 새 소식을 만나보세요.

제26회 BIFAN 감사인사 및 경과보고 2022.07.17
번호 21 조회수 513
첨부파일 [BIFAN_61]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감사인사 및 경과보고.docx

+ - 스크랩 프린트 메일

보도자료
 배포 및 : 보도 요청일 : 2022. 7. 17. (일)
 보도자료 : 총 4쪽
 첨 부 : 없음
    보도자료 문의 :
  032-327-6313(152, 173) press@bifan.kr
 담 당 자 : 홍보팀 이연정, 이서현

‘이상해도 괜찮아’(Stay Strange)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감사인사 및 경과보고

안녕하십니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 신철입니다. 지난 7일, 3년 만에 전면 대면 방식으로 개최한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오늘 폐막합니다. 어제 모처럼 시간을 내 영화 한 편을 극장에서 관객과 함께 감상했는데 종영 후 불이 들어왔을 때 순간 뭉클했습니다. 객석을 거의 꽉 채운 관객들의 표정을 보면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를 여는 보람을 느꼈고, 더욱더 잘 준비하고 열어야겠다는 책임감도 다졌습니다.

지난 7일 문을 연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어느덧 폐막을 앞두고 있습니다. 배우 박병은·한선화의 사회로 진행한 개막식은 작곡가 김형석의 ‘노느니특공대엔터테인먼트’가 창조한 버추얼 그룹 ‘사공이호’(SAGONG_EE_HO)의 축하공연으로 포문을 열었습니다. 이어진 각 프로그램 및 심사위원 소개, 설경구 특별전 주인공 인터뷰, 폐막작 <뉴 노멀> 감독 및 주연배우 인터뷰 등 전 과정을 내리는 비에 아랑곳하지 않고 수많은 국내외 인사와 관객들이 지켜보셨습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님, 저희 영화제 명예조직위원장이신 조용익 부천시장님, 김경협·설훈·김상희·서영석 국회의원님, 부천시의회의 최성운·양정숙·임은분·윤병권·박순희 시의원님, 신경학·김대성·고윤화 등 후원회 임원님들, 김동호·이장호 감독님들 영화 동지 여러분, 박기용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채윤희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장, 김홍준 영상자료원 원장님 등께도 감사드립니다.

올해 영화제는 3년 만의 대면개최여서 여느 때보다도 긴장한 가운데 치렀습니다. 기간중 해외 게스트와 스탭, 자원활동가 16명이 코로나19 확진, 신속하게 대처했습니다. 해외 게스트의 경우 부천시청과 부천시보건소의 협력 아래 ‘중앙13센터’ 등에서 격리, 더이상의 확산을 방지했습니다. 사후 조치 등에 만전을 기한 영화제 초청팀과 부천시청, 부천시보건소, 순천향대병원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격리 기간 동안 코로나를 떨쳐낸 스태프와 게스트 분들의 건강한 나날을 기원드립니다.

간략하게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결산보고를 드리겠습니다.

올해 제26회 영화제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새출발을 알리는 영화제입니다. 국제영화제 가운데 최초로 ‘시리즈영화상’을 제정, <남한산성>의 황동혁 감독과 싸이런픽쳐스가 호흡을 맞춘 <오징어게임>에 시상했습니다. 시공간의 제약이 사라진 시대, 문화와 테크놀로지의 결합이 다양하게 이뤄지고 있는 시대를 감안, 스토리텔링을 근간으로 한 다양한 형태의 영상물은 모두 영화라고 확대 정의해야 한다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제안과 주장을 담고 있는 영화상입니다. 아울러 ‘코리안 판타스틱: 시리즈 킬러’ 부문을 신설, 4개의 시리즈의 20편을 상영했습니다. 영화·드라마·시리즈 등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는 영화계 현장을 반영했습니다. 산업 프로그램 B.I.G와 괴담 단편 지원작 공모에 시리즈를 포함했고, 영화와 영화제의 진화를 주제로 한 포럼도 개최했습니다. 시리즈영화상 제정 및 시상, 시리즈영화 상영, 시리즈영화 지원작 공모, 포럼을 계기로 급변하는 영화와 영화제의 미래에 대한 논의가 더욱 활발히 전개되고, 영화산업에 기여하기를 기원합니다.

올해 영화제에서는 또 ‘시민 참여로 만드는 부캐들의 신나는 여름축제’ <7월의 할로윈>을 기획, 7월 8일과 9일 이틀 동안 개최했습니다. 할로윈이라는 서구의 축제에 한국의 ‘바리공주’ 설화를 접목, 호박 대신 수박을 메인 이미지로 설정한 여름축제입니다. 중앙공원을 비롯해 잔디광장·소향로·안중근공원·BIFAN거리에 삼도천입국관리소·바리월드카페·별난잡화점·바리정원쉼터·바리의 수행길·별난 푸드트럭 등을 마련해 ‘바리공주 퍼레이드’ ‘세기의 혈전(물총싸움)’ ‘승천 나이트(EDM 파티) 등을 개최했고, 총 3만여명이 참가하는 호응을 얻었습니다. 가족·연인 단위 참가자들의 얼굴에 가득한 설레임과 웃음을 보면서 즐거웠고, 보람을 느꼈고, 내년에는 더욱더 잘 다듬은 축제를 열자고 다짐했습니다.

총 관객은 17일 오전 8시 기준으로 92,353명입니다. 영화 관람 관객이 49,925명이고 행사 참여 관객이 42,428명입니다. 오프라인 32,148명/ 온라인 11,274명/ XR 6,503명 등 총 49,925명이 관람했습니다. 행사 참여는 ‘7월의 할로윈’ 31,110명/ 배우 특별전 및 메모아 전시는 3,660명/ 스트레인지 스테이지 1,750명 등 총 42,428명입니다.
 
* 관객 수 집계
구분 26회(2022) 25회(2021)
극장(오프라인) 관객 수 32,148 11,218
온라인 상영 관람 횟수 11,274 20,595
부천아트벙커 B39 특별상영 - 355
XR부문 비욘드 리얼리티 6,503 3,067
총 관객 수 49,925 35,235


* 관객 참여 이벤트
구분     관람객 수
7월의 할로윈 7/8~9 바리공주 퍼레이드/세기의 혈전/승천나이트/바리호텔 등 31,110
공연 ‘Strange Stage’ 7/9~10 1부/2부 1,750
전시 7/8~17 배우 특별전 2,280
7/7~17 메모아 2022 1,380
관객 참여 이벤트 7/9~10 빤따th틱 플리마켓 2,258
7/8~10 제로웨이스트 520
7/8~17 포토부스 3,130
합계 42,428

제26회 영화제는 49개국 268편의 장·단편영화를 오프·온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부천시청 잔디광장·어울마당·판타스틱 큐브·한국만화박물관·CGV소풍·메가박스 부천스타필드 시티 등 13개관에서 상영했습니다. 이 가운데 139편은 OTT 웨이브(wavve)에서 상영했습니다.

특별전도 다채롭게 준비했습니다. 올해 배우 특별전의 주인공은 설경구였습니다. 설경구의 29년 연기 세계를 집중 조명한 배우 특별전 ’설경구는 설경구다‘는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그만의 얼굴과 세계를 만들어온 배우 설경구의 지난 행보를 돌아보고 한국영화와 사회에 어떤 의미를 만들어왔는지 살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내년 40주년을 맞는 한국영화아카데미(KAFA)의 행보를 기념하고 정리하는 시간을 마련한 특별전 ‘계속된다: 39+1, 한국영화아카데미’와 사랑하는 소년들의 이야기 BL(Boy’s Love) 특별전 ‘Boys, Be, LOVE’ 등도 관객들의 큰 호응을 이끌었습니다.

브라이언 유즈나⋅하라다 마사토 감독 등의 마스터 클래스 4회, 설경구 특별전 등 메가토크 4회, 캐주얼토크 주토피아 10회를 포함하여 GV 및 프로그램이벤트가 123회 진행되었고, 김록경⋅김수정⋅김초희⋅문근영⋅백승기⋅변성현⋅부지영⋅백재호⋅안상훈⋅이경미⋅이명세⋅이옥섭⋅장건재⋅정범식⋅조현철⋅홍석재⋅미이케 다카시⋅히로키 류이치⋅롭 자바즈⋅파자르 누그로스⋅크리스티안 타프드럽⋅카네코 마사카즈⋅한나 발로우⋅클레멍 드뇌 감독 등과 김보라⋅김승수⋅김예원⋅금새록⋅박재찬⋅서현우⋅서효림⋅설경구⋅손수현⋅신소율⋅이설⋅윤균상⋅오지호⋅정려원⋅정동원⋅오지호⋅한선화 배우 등 1191명의 국내외 게스트가 관객들을 만나기 위해 부천을 찾았습니다.

괴담캠퍼스의 ‘괴담 아카이브’ 사업은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 7개 나라 10개 도시에서 보내온 14편의 괴담들을 모아 <세계 괴담 모음>으로 발간하였고 영문판은 전자책으로 전 세계에 무료 배포할 예정입니다. 괴담캠퍼스 발대식을 열어 총 6,000만원의 제작비를 지원하는 ‘괴담 단편 제작지원’ 에 총 7편의 작품을 선정·시상하였고, 괴담기획개발캠프의 8명의 멘티에게 창작지원금 및 1:1 멘토링 지원을 시작했습니다. 안전가옥의 김홍익 대표, 명필름 심재명 대표, <검은 사제들> <사바하> 장재현 감독의 '괴담 비급 클래스'를 개최해 멘티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습니다.

산업프로그램 B.I.G는 3년 만에 현장에서 치러졌습니다. 온라인 플랫폼도 병행, 비닷스퀘어 (b.square)에서 마련했습니다. 올해 B.I.G에서는 19개국 32편의 프로젝트를 선정했고 ‘NAFF 프로젝트 마켓’은 총 미팅 377건을 기록했습니다. 올해 13개 부문 20편의 프로젝트에 시상 규모는 현금과 현물, 후반작업지원 등 총 3억 9700만원 상당이었습니다. 환상영화학교는 18명의 국내/외 현장 참가자들과. 271명의 온라인 참가자들이 거장 브라이언 유즈나 감독을 학장으로 모시고 함께 했으며, Made in Asia, Kane Lee Interview, SF Forum 1&2부 등의 오프라인 패널토크를 성공적으로 치루었습니다.

BIFAN의 XR프로그램인 비욘드 리얼리티의 XR 작품을 7월1일부터 17일까지 한국만화박물관⋅현대백화점 중동점 문화홀에서 동시에 마련했습니다.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과 미디어를 적용하여 스토리텔링의 경계를 허무는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임으로써 영화제를 찾은 관객과 아티스트들이 영감과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공식 선정작 42편 외에도 ‘BIFAN x Unity Short Film Challenge’를 통해 발굴한 5편의 작품도 함께 전시했습니다. ‘XR Talk’를 진행함으로써 관객들은 국내외 게스트를 가까이에서 만나 작품에 대한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영화제 기간 이후에는 ‘BIFAN x Sandbox Immersive Festival’ 협력 사업을 통해 비욘드 리얼리티의 버추얼 전시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개막식 때 김동연 경기도지사께서는 “영화의 화두는 ‘상상’과 ‘언어’라고 생각한다”면서 “더욱더 많은 지원을 통해 경기도에서 우리 영화와 웹툰, 또 모든 문화예술이 큰 부흥을 일으키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하셨습니다. 조용익 BIFAN 명예조직위원장(부천시장)은 “일상 복귀와 축제의 부활을 선언하면서 다시 한 번 큰 도약을 꾀하고자 한다”고 알리셨습니다. “세계적인 장르영화제로서의 국제적인 위상을 키워나가겠다”며 “부천이 명실상부한 영화 인재 발굴과 문화예술교육의 도시가 되도록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영화제에서 상영관을 찾아주시고, ‘7월의 할로윈’ 및 ‘스트레인지 스테이지’ 공연을 즐기신 관객·시민 여러분, 모두 감사합니다. 무더위에도 폭우 속에서도 땀흘리며 애쓰신 스태프와 자원활동가 여러분,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내년에는 더욱더 발전한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2023년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다시 만나 뵙겠습니다.
오늘 본
상영작
이전 1/3 다음